산업정보

HOME  >  자료실  >  산업정보
[복지부]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한국바이오인력개발센터」 개소
  • 작성일 2019-07-03 14:20:02
  • 조회수 168
첨부파일 [보도참고자료]_바이오_헬스_산업_전문인력_양성의_문을_열다!.hwp

바이오 헬스 산업 전문인력 양성의 문을 열다!
-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한국바이오인력개발센터」 개소 (7.3) -


2019.07.03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진흥과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7월 3일(수) 10시에 「한국 바이오 인력 개발 센터(Korea Bioprocessing Training Center)」개소식을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6층, 충북 청주시 오송읍 소재)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한국 바이오 인력개발 센터는 우리나라 바이오산업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해 오송 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내에 설립된다.


이날 개소식 행사에서는 보건복지부 강도태 보건의료정책실장과 관련 기관 및 제약기업 대표 등 30여 명이 참석하였고,

「바이오의약품생산 전문인력 양성」 사업 계획 등을 보고 받았다.


지난 5월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에서 시스템반도체, 미래형 자동차와 더불어 우리나라 3대 중점성장 신사업으로 선정·강조된 바이오헬스 산업은 세계시장에서 38%를 점유하고 있다.


특히, 신약기술 수출액은 2018년 약 5조3000억 원으로 전년 대비 4배 늘어나는 등 우리 바이오헬스 산업이 국가의 신성장동력이 되기에 충분한 것으로 평가되었다.

* Frost & Sulivan 社, 헬스케어 산업 전망 2018


한편, 바이오헬스 산업 분야의 중요성이 커지는 반면 전문인력은 부족할 것으로 예측된다.

바이오산업 성장에 따라 인력 수요가 크게 늘어 2017년 대비 2022년에 8,101명이, 2027년에는 20,307명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된다.

* 보건산업 전문인력 수요전망 (‘17.12월,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또한 국내 제약기업의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 증설로 대량의 인력수요가 발생한 측면도 있다.

* 삼성바이오로직스(제3공장 36만 리터), 셀트리온(31만 리터), 에이프로젠 등 플랜트 신․증설


이번에 개소한 한국 바이오 인력 개발 센터는 현장형․실무형 바이오의약품 생산 전문인력을 양성하여 현장에 공급하는 데 기여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기존의 이론중심의 교육을 보완하여,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의 첨단 시설과 현장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교육 전담인력을 구성하여 체계적이고 심도 있는 실습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교육은 바이오의약분야 재직자 및 관련 분야에 취업을 희망하는 취업예비인력 등을 대상으로 이루어지며, 배양, 정제, 품질 총 3개의 과목당 20명의 교육생을 모집하여 교육을 진행한다.

* 1차 교육은 6.17~9.6, 2차 교육은 9.16~12.6 진행 예정


이 센터에서는 2020년부터 중급과정, 2022년에는 고급과정(Validation, QbD 등*)을 추가하여 장기적으로 교육 수요에 맞는 선택형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 Validation(의약품 제조와 관련된 공정), QbD(품질관리)

** 올해에는 배양, 정제, 품질관리 부분의 초급 교육과정 운영


보건복지부 김영호 보건산업진흥과장은 “한국 바이오 인력 개발 센터에서는 GMP* 시설과 유사한 실습장과 장비를 통해 현장에서 즉시 일할 수 있는 보건산업 전문 인력을 양성할 예정이고, 앞으로 아일랜드 바이오전문인력양성(NIBRT)기관과 같은 전문적인 바이오인력개발기관을 한국에 설립하는 기반으로 활용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 GMP(의약품 제조 품질관리 기준)


<참고>

  1. 한국바이오인력개발센터 및 개소식 개요
  2. 한국바이오인력개발센터 교육일정 안내
  3. 전문인력양성교육 외국사례(NIBRT)

[출처] 보건복지부 홈페이지 (Link)
목록





이전글 2019년도 서울형 R&D 지원사업: 바이오 · 의료 기술사업화 지원사업 공고
다음글 [복지부] 바이오헬스 오픈이노베이션 위해, 5개 대학병원에 바이오 벤처기업 개방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