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정보

HOME  >  자료실  >  산업정보
[복지부] 바이오헬스 오픈이노베이션 위해, 5개 대학병원에 바이오 벤처기업 개방형 실험실 구축
  • 작성일 2019-07-09 09:26:01
  • 조회수 476
첨부파일 [7.9.화.조간]_바이오헬스_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_혁신)_위해_5개_대학병원에_바이오_벤처기업_개방형_실험실_문_연다.hwp

바이오헬스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위해, 
5개 대학병원에 바이오 벤처기업 개방형 실험실 문 연다
- 아주대병원 개방형 실험실 개소식(7.9) -
- 대학병원 연구 기반시설 연계, 기술 상용화 및 창업 활성화 -


2019.07.08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과

바이오헬스 분야 창업기업이 병원에 이미 구축되어 있는 연구 기반시설(인프라)을 활용하고, 병원과 벤처기업 간 협업을 촉진하기 위하여 대학병원 5개*에 ‘개방형 실험실’이 구축된다.

 * 아주대학교병원, 고려대학교구로병원, 동국대학교일산병원, 전남대학교병원, 인제대학교부산백병원


7월 9일(화) 아주대학교병원 ‘개방형 실험실’ 개소식을 시작으로, 나머지 4개 병원도 7월 말까지 시설 구축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설 예정이다.


바이오헬스 분야는 기초연구와 실험이 매우 중요하나, 벤처기업은 고가의 연구시설 및 실험장비 구비 여력이 없고 병원 의료진에 접근이 어려워 기술개발 및 상용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러한 벤처기업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보건복지부는 올해 2월, 공모를 통해 5개 대학병원을 개방형 실험실 주관기관으로 선정하였다.


대학병원별로 10개 기업이 동시에 활용할 수 있는 ‘개방형 실험실’ 및 기술고도화 등 지원프로그램 운영, 입주기업에 전담 임상의사 맞춤 연결(매칭)을 통한 공동연구 등 벤처기업과 협업을 진행한다.


이번에 개소하는 아주대병원의 개방형 실험실은 ‘첨단의학RD센터’ 내 544㎡(165평) 규모의 실험실에 입주공간(10개 기업), 공용실험장비(15점), 실험대(36점) 등 벤처기업에게 필요한 핵심장비를 구축했다.


아울러 실험동물연구센터, 의료정보 빅데이터센터, 바이오뱅크(Bio-Bank․인체유전자 자원센터) 등 병원이 보유한 최첨단 의료자원을 기업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개방형 실험실에는 에이템스 등 10개 벤처기업*이 입주하게 되는데, 에이템스(‘18.1월 창업)의 김영직 이사는 “실험실 입주를 통해 병원의 연구자원 기반시설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고, 또 전담 임상의사와 수시로 만나 앞으로의 임상시험에 대해 의논할 수 있게 되었다”고 전했다.

   * 에이템스, 젠센, 엠디헬스케어, 지노바이오, 스킴스바이오, 아크에이르, 랩미, 한국씨알오, 셀앤바이오, 해피팜협동조합


보건복지부 임인택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임상의사는 진료 및 연구 경험에서 얻은 아이디어가 풍부하고, 환자들의 요구(Needs)를 가장 잘 알고 있으나, 병원과의 협업체계 미비 등으로 인해 창업기업의 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했던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제 아주대학교병원을 시작으로 ‘개방형 실험실’이 본격 운영됨으로써, 벤처기업-병원의 협업을 통해 신의료기술·신약 개발 및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붙임>

  1. 개방형 실험실 구축사업 개요
  2. 5개 병원의 개방형 실험실 구축 현황
  3. 개방형 실험실 입주 유망기업 사례

[첨부] 보도자료 1부
[출처] 보건복지부 홈페이지 (Link)
목록





이전글 [복지부]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한국바이오인력개발센터」 개소
다음글 [식약처] ('18.12) 유전자치료제 개발 및 규제동향 2018